리드맘 즐겨찾기 로그인 블로그 카페
무소유의 즐거움…장난감을 버려야 하는 이유
> 오피니언    |   2019년12월06일
윤진아 (yun_jina@leadmom.com) 기자 
[2019년 12월 6일] - 한때는 나도 퇴근길에 예고 없이 장난감을 들고 집에 들어가는 아빠였다. 생일 같은 1급 기념일에는 꽤 크고 값이 나가는 걸 사 가기도 했다. 그런데, 마지막으로 장난감을 산 게 꽤 오래됐다. 깜짝 놀라며 기뻐할 아이들의 얼굴이 떠오르면 아주 가끔씩 고민이 되지만, 잘 참고 있다.
 

 
아내가 아이들을 재우러 방에 들어가고 홀로 소파에 앉으면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이 전쟁터와 같은 거실의 풍경이다. 도둑맞은 집, 포탄 맞은 집, 방금 이사 온 집. 어느 표현도 어색하지 않을 난잡함이 서려 있다. 어느 날, 소파에 가만히 앉아 살펴보니 가장 큰 원인이 바로 장난감이었다.

아내나 나는 어질러 봐야 스스로에게 돌아온다는 걸 알기 때문에 굳이 어지르지 않는다. 하지만 아이들은 아니다. 나왔다 하면 제자리를 찾지 못하는 장난감들 때문에 육아 퇴근 후 특별 근무 시간이 늘어나고 있다는 걸 깨달았다. 그나마도 아무런 실속 없이, 아이들 손에 체류한 시간이 5분도 채 안 되는 장난감을 볼 때면 더 부아가 치밀었다.


‘저거 저거 싹 다 갖다 버려야지’


늘 마음은 먹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느닷없이 아내와 죽이 맞아서 갑자기 시작했다.


“소윤아, 시윤아. 우리 오늘은 장난감하고 인형 버릴 거야”
“아빠. 전부 다요?"
“음, 완전히 다는 아니고. 소윤이랑 시윤이가 정말 좋아하는 것 몇 개만 빼고”


일단 부피가 큰 것들부터 처리했다. 카트, 유모차, 피아노, 주방놀이. 아이들은 의외로 담담했다. 울고불고 매달리며 난리 치면 어쩌나 내심 걱정했는데 순순히 보내줬다.


“자, 피아노한테 인사해. 피아노야 잘 가. 안녕”
“피아노야 잘 가. 안녀엉”
“삐아노야 달 가. 안넝”


순순히 진행되는 듯하던 장난감과의 이별은 슬슬 제동이 걸리기 시작했다.


“아빠. 그건 안 돼요. 왜냐면 그건…”
“아빠. 그것도 안 돼요. 그건…”
“아빠 그건 왜 안 되냐면요…"


흔들리지 않았다. 오히려 더 단호하게 얘기했다.


“아니야. 이거 너희 잘 갖고 놀지도 않잖아. 그럼 버려도 돼. 지금 보이니까 그렇지 나중에는 생각도 안 나고 아무렇지도 않을걸~”


소윤이가 정말 딸처럼 생각하는 아기 인형을 비롯한 몇 가지 장난감, 시윤이가 가장 아끼고 잘 가지고 노는 자동차 몇 개만 남기고 싹 다 버렸다. 내친김에 여기저기서 받아놓고 읽지도 않는 아이들 책도 싹 버렸다. 남은 장난감들은 종류별로 통에 넣어서 아이들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정리했다.


“소윤아, 시윤아. 앞으로는 하고 싶은 장난감 있으면 하나씩 얘기해. 그럼 아빠랑 엄마가 꺼내 줄게. 그리고 다른 거 하고 싶으면 먼저 꺼낸 걸 정리해야 하고”


거의 반나절을 다 써가며 버리고 비워낸 결과는 대만족이었다. 군데군데 구멍이 뚫려 휑한 책장과 체감상 몇 평은 넓어진 듯한 거실을 보니 속이 다 후련했다. 내 예상대로 아이들의 슬픔도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아니, 오히려 순식간에 사라졌다고 표현하는 게 더 맞을 거다.






버리고 비워낸 진가는 다음 날부터 발휘됐다. 밤에 애들을 방에 들여보내고 나서 치울 게 없었다. 왜 진작에 이렇게 하지 않고 그 고생을 했나 싶었다. 집이 크고 넓으면야 장난감 방을 따로 만들어서 이것저것 다 집어넣으면 되겠지만 아직 불가능한 이야기고.

설거지가 싫으면 덜 꺼내면 되고, 빨래가 싫으면 더 입으면 되고, 음식물 쓰레기가 싫으면 다 먹으면 되고. 정리하기 싫으면? 안 꺼내면 된다? 아니다. 버리면 된다.


오늘도 뜻하지 않게 레고를 밟고 된소리, 쌍소리를 목 끝까지 올렸다가 간신히 눌러낸, 내가 집안일을 하는 건지 장난감 가게에서 일을 하는 건지 분간이 안 되는 아내, 남편이 있다면 버리기를 추천한다. 신세계가 열린다.


 

write 어깨아빠
5살 딸 소윤이와 3살 아들 시윤이, 내년 4월에 태어날 롬이를 키우고 있는 평범한 아빠다. 훗날 아이들에게 멋진 선물이 되지 않을까 싶어 '어깨아빠'라는 필명으로 개인 블로그(blog.naver.com/uggae85)에 매일 육아일기를 쓰고 있다. 블로그를 방문하면 어깨아빠의 더 많은 좌충우돌 육아일기를 볼 수 있다.





COPYRIGHT 리드맘 - (주)오감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아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스크랩
초등 1년 공부 스트레스 주지 않겠다던 엄마, 1년 후 [육아에세이] (2020-01-09 13:42:49)
무염·저염식을 일찌감치 포기했던 이유 (2019-10-29 16:20:03)
아이와 나의 연결고리, ‘애착’에...
땡땡이 효과…오늘의 학부모는 '조...
독서 교육에 관한 몇 가지 진실
한 달째 가정 보육을 하며 깨달은 ...
내 아이가 아인슈타인이 되길 원한...
여러분은 자녀에게 ‘부모’인가요...
무소유의 즐거움…장난감을 버려야...
엄마의 끝없는 욕심 "손흥민처럼 ...
한 대 맞으면 참고, 두 대 맞으면 ...
3살 터울 남매…'현실남매'란 이런...
내 아이가 아인슈타인이 되길 원한다면
아디다스, 아역배우 김준과 함께 ...
자녀 핸드폰에 깔린 카카오톡, 독...
나이키·조던 키즈가 추천하는 간...
건조한 환절기…머리부터 발끝까지...
more
리드맘 뉴스, 기획, 리뷰는 최신 트렌드...
리드맘은 육아관련 최신 정보를 제공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