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드맘 즐겨찾기 로그인 블로그 카페
3살 터울 남매…'현실남매'란 이런 것? [육아에세이]
> 오피니언    |   2018년02월06일
이미선 (press@leadmom.com) 기자 
[독박육아맘의 애 키우는 이야기] 3살 터울 남매…'현실남매'란 이런 것? 
+WRITE 독박육아맘


{ 7살 아들, 4살 딸을 98% '독박육아'로 키우는 육아맘의 '리얼', '생생', '살벌'한 육아이야기 }



큰 아이는 아들, 작은 아이는 딸이다. 작은 아이 임신 중일 때, 아이의 성별이 딸이라는 것이 굉장히 기뻐했다. 미안하지만 아들 둘 키울 자신은 없었다(성차별 아닙니다. 그냥 힘들다는 겁니다).

"혹시 보이세요? 전 안 보이는 것 같은데.."

담당 의사 선생님의 말에 나와 남편은 쾌재를 불렀다. "우리에게도 딸이 생긴다!!"


그때부터 나는 줄곧 꿈꿨다. 다정한 남매의 모습을. 가끔 드라마나 영화에 나오는 것처럼 여동생을 든든하게 지켜주고 잘 이끌어주는 든든한 오빠와 그런 오빠를 잘 따르는 여동생. 생각만 해도 너무 행복했다. 내가 그런 훈훈한 남매의 엄마가 될 것이란 기대감에.







작은 아이를 낳고 아이가 누워만 지내던 시절, 큰 아이는 분명 동생을 예뻐했다. 동생이 울 때면 공갈젖꼭지를 물려주거나 장난감을 갖다 주기도 했으며, 식사시간에 밥을 떠먹여 주기도 했다. 머리를 쓰다듬으며

"oo(동생 이름) 참 귀여워~"

라고 하기도 했다.

어린이집 하원 후 동생의 이름을 부르며 달려가기도 했다. 작은 아이도 그런 오빠가 좋은지 오빠를 보며 방글방글 웃었다. 오빠를 바라보는 눈빛도 따뜻하게 느껴졌다. 그래, 분명 그랬다.

큰 아이 7살, 작은 아이 4살인 지금은, 그때의 그런 모습을 찾아보기가... 힘들다. 대표적인 에피소드를 몇 가지 꼽아보려고 한다.


에피소드 1.

나는 아이들에게 텔레비전을 보여준 후 아이들이 직접 끄게 하는 편이다. 그런데 누가 끄느냐에 따라 아이들 사이에서 실랑이가 벌어진다. 하루는 오전에는 큰 아이, 저녁에는 작은 아이, 다음 날은 오전에는 작은 아이, 저녁에는 큰 아이의 방식으로 반복되는데 그 사이 하루씩 실랑이가 생기는 날이 있다.

"내가 끌 거야!"
"내가 할 거야!"
"내가 오빠니까 내가 해야지!"
"내가 할 거라고!!!(작은 아이의 우기기)"

일단 싸움이 붙으면 내가 규칙을 설명해 줘도 소용이 없다. 누구 하나는 끝까지 불만스럽게 입을 삐죽인다.

상상 속의 남매의 모습을 뭐든 서로 양보하는 것이었는데..."그게 뭐라고 둘이 양보 좀 하면 안 되냐!!!!"

 
에피소드 2.

오늘 아침에 있었던 일이다. 청포도를 씻고 있는데 옆에 온 작은 아이 입에 청포도 한 알을 넣어주면서 오빠에게 한 알을 갖다 주라고 내밀었다. 작은 아이는 쪼르르 오빠에게 가서 입에 넣어주려고 했지만

"싫어. 안 먹어! 네가 입에 주는 거 싫다고!!!"

라고 화를 냈다. 그냥 손에 주려는데도 큰아이는 싫다고 뿌리쳤다.

작은 아이가 지금보다 더 아기일 때는 한없이 다정할 것만 같더니..."그것 좀 받아먹으면 어디 가 덧나냐!!!"

 
에피소드 3.

큰 아이와 작은 아이는 서로 자신이 좋아하는 캐릭터의 컵을 쓴다. 한 번은 큰 아이 컵을 씻어놓지 않아서
"oo 먹던 컵에 좀 마셔~"라고 했는데, 큰 아이는 발끈하며 소리쳤다.

"oo 침 묻었잖아~~~ 싫어~~~"

내 상상 속 남매는 먹던 아이스크림도 나눠주는 것이었는데..."침 안 묻은 쪽으로 먹으면 되잖아!!!"

 
에피소드 4.

놀이터나 키즈카페에 가면 큰 아이는 다른 동생들과 잘 노는 편이다. 특히 외동인 남자 동생들은 큰 아이와 노는 것을 좋아했다. 그런데 작은 아이는 꼭 나에게 달려와 같이 놀자고 한다.

"오빠랑 놀아~"
"싫어~~"

큰 아이를 불러

"oo도 좀 데리고 놀아~"
"싫어~ ㅇㅇ랑 노는 거 재미없단 말이야~~"

내 상상 속 남매는 늘 손잡고 데리고 다니면서 위험하게 놀지 않도록 돌봐주는 것이었는데... "니 동생이랑 노는 건 재미없으면서 다른 동생들이랑은 그렇게 잘 노냐!!!"

 
에피소드 5.

큰 아이가 바닥에 누워 있거나 엎드려 있으면 열에 여덟아홉은 작은 아이가 그 위로 올라탄다. 그렇게 잘 놀 때도 있지만 싸움이 나는 경우가 많다.

"야~ 좀 내려가라고~"
"싫어 싫어~"
"오빠 아파. 좀 내려가~"

작은 아이는 좀처럼 고집을 꺾지 않는다. 오빠가 내려가라고 소리를 쳐도 내려오지 않는다. 결국 내가 가서 둘을 갈라놓아야 싸움이 끝난다.

내 상상 속의 남매는 둘이 다정하게 놀고, 딸은 얌전하게 앉아서 그림 그리기를 좋아하는 것이었는데...'둘이 좀 사이좋게 놀면 안 되냐!!! 넌 왜 계속 오빠 등에 올라타고 난리야!!!"




 

 
물론 둘이 사이가 좋은 때도 많다. 큰 아이는 동생을 잘 챙기고, 작은 아이는 그런 오빠를 잘 따르고. 그렇지만 엄마인 내 눈에는 왜 잘하는 모습보다 못하는 모습만 눈에 띄고 자꾸 혼내게 되는 건지..

대표적인 때는 엄마한테 굉장히 크게 혼이 났을 때. 나는 보통 둘을 같이 혼내는 편인데, 너무 화가 날 때면 "둘 다 방에 들어가 있어!!!"라고 할 때가 있다(이렇게 하는 게 육아 방식 상 좋은 건지 나쁜 건지는 모르겠지만). 그러면 둘이 들어가서 엄마 눈치 좀 보고 있다가 속닥이기 시작한다.

"엄마 진짜 나쁘다. 그치?"
"어. 맞아. 엄마가 오빠한테 소리 질렀어. 그치?"
"그러니까. 엄마가 너한테도 막 화내고.."
"맞아 맞아"

이럴 때는 어쩜 둘이 그렇게 죽이 잘 맞는지.."평소에 좀 그러면 안 되냐!!!"




 
사실 나도 안다. 내 상상 속의 남매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 설사 어디 존재하고 있다고 해도 찾아보기 힘들다는 것을. 나 역시 오빠가 있는 남매로 자라면서 많이 맞기도 하고, "쟤 좀 없어졌으면 좋겠어!"라는 말도 들어봤다. 마주쳐도 말 섞을 일도 별로 없었고.

그러다가 성인이 되고 나니 서로의 존재가 소중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얼마 전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가 오랜만에 만난 여동생을 잘 챙겨주는 모습을 보면서 '아~ 저래야 되는 건데..'라는 생각을 했다. 나의 아이들도 그런 남매의 모습으로 자랐으면 좋겠는데...
일단은 포기하는 걸로~!!!


 
에필로그.
다정한 남매의 모습. 나는 은근 오빠인 큰 아이에게 기대하는 부분이 많은 모양이다. 왜 꼭 오빠의 역할을 강요하는 걸까. 생각해 보니 나도 오빠가 있는 남매인 것(^^;). 대리만족이라도 하려는 걸까.



 
이미선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스크랩
독박육아 스트레스 해소에 필요한 것 [육아 에세이] (2018-02-13 13:53:38)
육아는 흐름을 역행하지 않는 것[육아에세이] (2018-01-30 13:38:12)
아이와 나의 연결고리, ‘애착’에...
땡땡이 효과…오늘의 학부모는 '조...
독서 교육에 관한 몇 가지 진실
한 달째 가정 보육을 하며 깨달은 ...
내 아이가 아인슈타인이 되길 원한...
여러분은 자녀에게 ‘부모’인가요...
무소유의 즐거움…장난감을 버려야...
엄마의 끝없는 욕심 "손흥민처럼 ...
한 대 맞으면 참고, 두 대 맞으면 ...
3살 터울 남매…'현실남매'란 이런...
내 아이가 아인슈타인이 되길 원한다면
아디다스, 아역배우 김준과 함께 ...
자녀 핸드폰에 깔린 카카오톡, 독...
나이키·조던 키즈가 추천하는 간...
건조한 환절기…머리부터 발끝까지...
more
리드맘 뉴스, 기획, 리뷰는 최신 트렌드...
리드맘은 육아관련 최신 정보를 제공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