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드맘 즐겨찾기 로그인 블로그 카페
[칼럼] 두 아이 엄마의 희로애락
> 오피니언 > 칼럼    |   2016년01월07일
이미선 (init@leadmom.com) 기자 

"둘째를 낳을까 말까 많은 고민을 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나는 두 아이의 엄마이고, 이 선택을 후회하지 않는다."

필자의 큰 아이는 아들이다. 첫 째로 아들을 둔 엄마들의 공통적인 이야기 "또 아들일까봐 둘째를 못 낳겠어"라는 말처럼 필자 역시 둘째에 대한 부담이 있었다. 게다가 애 아빠는 늘 바쁘고 늦어서 평일은 늘 '독.박.육.아'였으니 더욱 그랬다. 한 아이를 키우는 것도 힘든데 두 사내아이를 나 혼자?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지만 선택은 "일단 낳아보자!"였다. 딸이 너무도 낳고 싶었다(ㅠㅠ).

다행히도 (내 눈에는) 어여쁜 딸을 낳았다.

이렇게 두 아이의 엄마 된 지 1년이 다 돼 간다. 그동안의 시간은 아이들로 인해 기쁨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고 때로는 화도 났다가 웃게 되는 일의 반복이었다. 세상의 모든 엄마들과 아이를 키우며 겪게 되는 이 감정들을 나누고 싶다.


글을 계속 써나가기에 앞서 난임부부들께 죄송함을 표하고 싶다. 그 분들은 임신출산이 너무도 간절하신데 둘째를 낳을까 말까 배부른 소리를 해대고 있으니. 다만, 둘째 출산 후 필자와 같은 심리상태인 분들과 이 마음을 공유하고 싶으며 아울러 둘째 낳길 두려워 하는 엄마들에게 필자의 경험을 들려드리기 위함이니 부디 너그러운 마음으로 이해해 주시길 부탁드린다.

 



■기쁠 희(喜). 다정한 오누이의 모습

필자의 아이들은 다행히도, 고맙게도 서로를 질투하거나 시기하지는 않는 것 같다. 큰 아이가 작은 아이를 미워해서 엄마 몰래 꼬집거나 때린다는 얘기를 하두 많이 들어서 겁먹고 있었는데 어찌나 감사한 일인지. 물론 상황에 따라서는 그런 모습을 보일 때도 있지만 이해하고 넘어갈 수준이다.

작은 아이는 큰 아이가 하는 것이 다 궁금한 모양이다. 큰 아이가 장난감을 갖고 놀면 쏜살같이 기어가 같이 놀고 싶어 하고(뺏고 싶은 건 아니겠지;;), 큰 아이가 앉아 있으면 또 쪼르르 기어가 만지고 부비대는 등 애교 아닌 애교를 부린다.

물론 큰 아이가 귀찮아 할 때가 많다. 자기가 갖고 노는 장난감을 동생이 와서 만진다고 싫어하기도 하고. 그러다가도 동생 챙기는 모습을 보면 한없이 사랑스럽다.

밖에 나가서 사람들이 "동생 데려갈까?"라고 장난이라도 치면 정색을 하며 "안돼요! 내 동생이예요"라며 막아선다.

본인이 먹는 캬라멜을 동생에게 줘 이 엄마를 난감하게 하기도 한다. 둘째 아이는 아직 캬라멜 등을 먹으면 안되는 아직 돌도 안 된 아기이지만 동생 챙기는 마음이 예뻐서 그냥 먹게 놔둔다(ㅜㅜ). 작은 아이는 오빠 덕분에 계타고...

이렇게 다정하게 지내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면 이런 저런 일로 우울했던 마음도 싹 녹아내린다.

 



성낼 로(怒). 같이 사고 치지 말라고!!

한 아이를 키우다 두 아이를 키우면 딱 두 배 힘들거나, 경험이 있으니 반만 힘들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이게 웬일. 서너배는 힘든 것 같다. 게다가 필자는 독박육아!!

큰 아이 비위맞추랴, 둘째 아이 챙기랴.. 몸이 열 개라도 부족할 판이다(그런데도 내 몸뚱이는 왜 자꾸 불어나는지..).

작은 아이가 기어다니고 잡고 걷기 시작하면서 신경써야 할 것이 더 많아져 몸이 더 바빠졌다.

한 번은 두 아이가 잘 놀고 있길래 과자를 챙겨주고 뒤돌아 설거지를 하고 있었다. 조용히 잘 놀길래 기특하다는 마음으로 돌아보는데 헐... 둘이 같이 바닥에 과자를 쏟고 뭉게면서 좋다고 놀고 있는 게 아닌가. "둘이 같이 사고를 치고 있으면 어쩌니!!!"

두 아이가 동시에 엄마를 찾을 때가 있다. 작은 아이는 빨리 자기의 필요를 충분시켜달라며 울어대고 큰 아이도 자기 말을 먼저 들어달라며 징징댄다. 작은 아이는 우는 소리가 하이톤인데다 앙칼져서 종종 짜증이 나고 한다.

한 쪽에선 목이 찢어져라 울어대고 한 쪽에선 계속해서 졸라대고.  멘붕 멘붕@_@

가장 힘들 때는 큰 아이와 같이 있으면서 작은 아이를 재울 때다. 여자아기여서 예민한 건지 작은 아이는 작은 소리에도 잘 깨는 편이다. 겨우겨우 힘들게 작은 아이를 재우고 잠깐 좀 쉴까 했는데 큰 아이가 떠들고 놀기 시작하면 심장이 쪼그라드는 것 같다. 아니나 다를까. 금세 "으아아앙~" 울음을 터뜨리며 깨버린 작은 아이. 자다가 깼으니 계속 찡얼찡얼대는데.. 에휴..

둘이 같이 자고 있을 때도 마찬가지다. 밤에 자는 아이들 중 한 아이가 새벽에 깨기라도 하면 나머지 아이까지 깨버린다. 그럼 엄마도 같이 깰 수 밖에!! 

"제발 잠 좀 자자고!!"

 



슬플 애(哀). 소리 지르고 화 내서 미안

두 아이를 키우다 보니 육아 스트레스가 만만치 않다. 그리고 그 스트레스는 고스란히 아이들에게 간다. 별 일 아닌데도 아이들에게 화를 내고 소리를 지르게 된다. 돌이 안 된 둘째 아이에게도 마찬가지다. 때로는 해서는 안 될 말을 하기도 한다.

최근에는 큰 아이가 "엄마 화내지 마요~"라는 말을 하기 시작했는데, 그 말을 들으면 가슴 한 구석이 탁 막힌 느낌이다. '난 정말 나쁜 엄마구나..'

이런 식의 반성은 늘 잠든 아이들의 모습을 보면서 하게 된다. 자는 아이들의 얼굴을 어루만지며, 머리를 쓰다듬으며, 등을 토닥이며 반성하고 또 반성한다. 엄마의 스트레스를 너희에게 풀어서 미안하다며, 화내고 소리질러서 미안하다며, 내일부턴 엄마가 더 잘 하겠다며..

하지만 다음 날이 되면 또 다시 반복.

 



즐길 락(樂). 너희 두 아이 덕분에 행복해

아이들과 함께 바닥에 내려 앉으면 한 녀석씩 나에게 다가온다. 한 녀석이 내 한 쪽 무릎씩 차지하고 앉기도 하고, 둘이 달려들어 나를 끌어 안기도 한다. 집안일에 지쳐 좀 앉아서 편하게 쉬고 싶은데 두 아이가 이리 달려들면 귀찮기도 하고 피곤하기도 하다. 하지만 신기하게도 내 얼굴에는 미소가 피어 오른다.
 
나를 보면 그저 좋아하는 아이가 둘이나 있다는 것에 마음이 따뜻해진다. 이런 게 행복인거지. 늘 바쁜 애들 아빠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지지만 그 빈자리를 아이들이 조금은 채워주는 듯 싶다.

독박육아로 두 아이를 키우는 것이 쉽지 않지만 이 아이들이 나에게 주는 기쁨과 즐거움은 힘든 것도 다 잊을 수 있는 힘이 된다.


둘째 출산을 고민하고 있다면 일단 도전해 보라고 조언하고 싶다. 그 아이로 인해 더 힘들어질 수도 있지만 그것보다 아이가 주는 기쁨과 행복이 더 크다는 것은 이미 잘 알고 있지 않은가!
 


ⓒ 힐링 육아 에세이, 공감언론 리드맘(www.leadmom.com) / 보도자료 press@leadmom.com
 

 

이미선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스크랩
[칼럼] 애가 둘인 아줌마, 나도 '꽃보다청춘'이고 싶다 (2016-01-18 14:34:37)
나무 없어도 좋아! 이색 크리스마스 트리 만들기 (2015-12-02 00:52:08)
아이와 나의 연결고리, ‘애착’에...
독서 교육에 관한 몇 가지 진실
한 달째 가정 보육을 하며 깨달은 ...
내 아이가 아인슈타인이 되길 원한...
여러분은 자녀에게 ‘부모’인가요...
초등 1년 공부 스트레스 주지 않겠...
무소유의 즐거움…장난감을 버려야...
엄마의 끝없는 욕심 "손흥민처럼 ...
한 대 맞으면 참고, 두 대 맞으면 ...
3살 터울 남매…'현실남매'란 이런...
초등 1년 공부 스트레스 주지 않겠다던 ...
몽클레르 앙팡, 2020 FW 컬렉션 공...
마스크로 민감한 피부엔 '순한 클...
이브자리, 21일부터 아기용품 키트...
한세드림 '고객 사은 프로모션'…...
more
리드맘 뉴스, 기획, 리뷰는 최신 트렌드...
리드맘은 육아관련 최신 정보를 제공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