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드맘 즐겨찾기 로그인 블로그 카페
식약처, "겨울철 식중독 예방, 손씻기·음식 익혀먹기 실천 필요"
> 뉴스    |   2015년11월18일
김미리 (milkyway@leadmom.com) 기자 

[2015년 11월 18일] -  식중독은 여름에 국한해 발생하는 질병이 아니다. 날씨가 추운 겨울철에도 식중독을 유발시키는 '노로바이러스'가 기승을 부리기 때문.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승희)는 겨울철에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식중독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등 개인위생과 식품위생 관리에 세심한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한다고 18일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최근 5년(2010년~2014년)간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식중독 발생은 연간 평균 40건이며 이중 50%(20건)가 겨울철(12~2월)에 발생하고 있다. 특히 겨울철 식중독 환자 수는 연간 평균 900여 명에 이르며, 이중 약 55%(496명)가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 환자였다.
 


<이미지 : 식품의약품안전처>



노로바이러스는 영하 20도 이하의 낮은 온도에서도 오래 생존하는 습성을 지녔다. 뿐만 아니라 단 10개의 입자로도 감염될 수 있다.

노로바이러스 주요 증상은 구토, 설사, 탈수, 복통, 근육통, 두통, 발열 등이다. 특히나 잠복기 24~48시간 이후부터 증상이 발현되기 때문에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은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지하수나 채소, 과일류, 패류 등의 음식물을 섭취했을 경우 감염되며, 감염자와의 직·간접적인 접촉을 통해서도 쉽게 전파될 수 있다.

특히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노로바이러스 감염자의 건조된 구토물이나 분변 1g에는 약 1억 개의 노로바이러스 입자가 포함돼 있기 때문에 환자의 침, 오염된 손으로 만진 문손잡이 등을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으며, 노로바이러스 감염자가 식품 조리에 참여할 경우 음식물이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되어 식중독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예방을 위한 실천요령을 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손씻기와 음식익혀먹기 등 개인위생을 더욱 철저히 해야 한다는 점과 집단급식소나 식당 등에 있는 조리실에서의 위생관리를 더욱 철저히 해야한다는 점이다.

한편 식품의약안전처는 겨울철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대국민 홍보를 강화하고 집단급식소,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 등의 식품 위생관리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겨울철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예방을 위한 실천요령


■ 개인위생관리


1. 화장실 사용 후·귀가 후·조리 전 손 씻기를 생활화
    - 노로바이러스는 입자가 작고 표면 부착력이 강하므로 30초 이상 비누나 세정제를 이용해 손가락, 손등까지 깨끗이 씻고 흐르는 물로 헹궈야 한다.

2. 굴 등 어패류는 되도록 익혀 먹고 지하수는 반드시 끓여 마셔야 한다.

3. 노로바이러스는 열에 강하기 때문에 조리음식은 중심온도 85℃, 1분 이상에서 익혀야 하며, 채소와 과일 등은 깨끗한 물로 세척한 후 섭취해야 한다.

4. 구토, 설사 등 노로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될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의사의 지시를 따르고 화장실, 변기, 문 손잡이 등은 가정용 염소 소독제를 40배 희석(염소농도 1,000ppm), 소독하는 것이 좋다.

※ 가정용 염소 소독제(4%) 40배 희석 방법(1000ml 제조 시) : 물 975ml + 염소 소독제 25ml


■ 집단급식소, 음식점 등의 조리실 내 위생관리


1.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있는 사람은 식품 조리 참여를 즉시 중단하고, 증상이 회복된 후 최소 1주일 이상 조리에 참여하지 말아야 한다. 

2. 조리 기구는 열탕 또는 염소소독으로 철저하게 세척 및 소독해야 하며, 조리대와 개수대는 중성세제나 200배 희석한 염소 소독제로 소독한다. 

※ 염소 소독제(4%) 200배 희석 방법(1,000ml 제조 시) : 물 995ml + 염소 소독제 5ml


■ 지하수의 노로바이러스 오염예방

1. 정기적으로 수질을 검사하여 오염여부를 확인하며 하천수, 정화조 등 주변 오염원 및 지하수 관정 관리를 철저히 한다.

2. 물탱크를 정기적으로 청소(6개월에 1회 이상)하며, 오염이 의심될 때는 지하수 사용을 중지하고 노로바이러스 등 검사를 실시한다.

3. 집단급식소에서 식품용수로 지하수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용수저장탱크에 염소자동주입기 등 소독장치를 설치해야 한다.

 

ⓒ 힐링 육아 에세이, 공감언론 리드맘(www.leadmom.com) / 보도자료 press@leadmom.com
 

김미리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식약처,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안전사용 위한 포스터 제작
식약처, ‘자외선 차단제’ 올바른 사용법 제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스크랩
아가방, 보온성·실용성 갖춘 키즈 점퍼 2종 선보여 (2015-11-19 13:01:41)
LG유플러스, IoT 어린이집 본격 구축 나서 (2015-11-18 13:13:55)
7살 마지막 학기…초등학교 적응시...
임산부 화장품 쓰는 법 따로 있다...
산부인과 첫 방문…당당하지 못한 ...
답답한 순간 속 시원히 날리는 설...
상하목장, "유기농 우유 무균팩, F...
'삼둥이 카시트' 맥시코시, "12월 ...
일동후디스 "앤업카페 크리스마스 ...
올 추석 선물은 '스파' 어떠세요?
한세드림, 트랜스 드라이 소재 적...
아모레퍼시픽, 그린티 콘셉트의 ‘...
7살 마지막 학기…초등학교 적응시키는 ...
경제교육은 언제부터, 어떻게 시켜...
SNS하는 내 아이, 그냥 둬도 될까...
소중한 내 아기 간식은 '리얼퍼핑...
스토케, 16일까지 갤러리아 광교점...
more
리드맘 뉴스, 기획, 리뷰는 최신 트렌드...
리드맘은 육아관련 최신 정보를 제공하는...